사랑

< Back to love

공원 및 정원

빅토리아가 정원의 중심이라고 불리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죠. 왕립 식물원에서 장미 향에 흠뻑 취해보거나, 공부에서 벗어나 칼턴 정원에서 휴식을 취하거나 탠을 거닐며 산책을 즐겨보세요. 빅토리아는 전체 면적의 36%가 숲과 나무로 덮여 있어 세계 최고 수준의 공기질을 자랑합니다.